두인디 팀

임도연



전기마저 끊긴 건물에서 흘러나오는, 여태껏 들어보지 못한 음악에 몽롱하게 취한 사람들. 그것이 내가 만난 한국 인디펜던트 음악 신의 첫 모습이었다. 다양성이 생동하는 문화를 한국과 세계에 알리고 싶어 친구와 함께 두인디를 시작했다. 이후 마음 맞는 헤아릴 수 없는 인연이 더해졌고 여기까지 왔다. 감사하게도 그렇다.

 

 

 

패트릭

영국인인 저는 2006년에 한국 땅을 밟았습니다. 한국 인디 신을 발견하기까진 좀 더 시간이 걸렸지만 그것을 알게되자마자 사랑에 빠졌고, 제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신에 합류하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몇년 동안 계속해서 멋진 공연을 보러 다니면서 많은 밴드의 팬과 친구가 될 수 있었습니다. 저는 그들의 팬임과 동시에 (역시 밴드를 하는)연주자라는 위치에서 한국 인디 신에 대한 남다른 시선을 기를 수 있었습니다. 여가 시간을 이용해 몇 번의 자선공연, 많은 수의 랜덤 공연을 꾸렸으며, 2013년에 한강 옆에서 하루 동안 진행되는 무료 페스티발을 열었습니다.(가까운 시일내로 부활시키고 싶습니다.) 오랫동안 해보고 싶었던 웹사이트도 만들고, 한국 인디 신에서 수년간 제가 얻은 모든 즐거움과 고마움을 갚음하려고 두인디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김진




‘인디’에 빚을 진 것도 아닌데 ‘인디’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한다고 막연히 생각하다가 우연히 기회가 와서, 무언가 뭐라도 ‘하려고’ 합니다. 음악은 폭넓게 들으려고 노력하지만 마음처럼 잘 안 돼서 락을 주로 들어요.

 

 

 

노송희

 

뮤지션들이 그득한 집안에서 태어나 뱃속 아기일 때부터 음악을 접하고 사랑에 빠졌습니다. 아는 건 없는데 좋아하는 건 많습니다. 사실 여기저기 관심만 잔뜩 있고 잘 이뤄논 건 없습니다. 그래도 곧잘 흉내는 낼 수 있으니 이것저것 많이 가르침을 받고 살고싶습니다. 이것저것 가르쳐달라고 쫄쫄 쫓아다닐 수도 있습니다..! 하루종일 음악 들으면서 공부만 하는 게 꿈인데 이루기 참 쉽지 않네요. 초등학생일 때 엄마 따라가서 들은 라디오헤드 음악 때문에 이 씬에서 일을 하고 싶어졌습니다. 정작 엄마는 라디오헤드가 누군지 기억하지 못하시지만.
 

 

채연식




무언가의 간섭없이, 누군가의 지시없이, 항상 주체적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이 모여 자립적으로 커온 씬을 동경해왔습니다. 그리고 항상 그 씬의 일원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품어왔습니다. 이제야 첫 발을 내딛는 것 같습니다. 음악뿐 아닌 여러 분야에서 ‘두인디’하고 싶습니다.

 

 

 

김소연




음악을 듣다 보니까 인디음악이었습니다. 이것저것 다 듣지만 손이 계속 가는 건 인디밴드. 10대 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함께 해왔고,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가장 좋아하는 것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인디문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 두인디와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듣고 읽고 쓰고 보며 능력치를 올리겠어요!! (열심열심)

 

 

 

박지은




영화와 음악을 사랑합니다. 뭐든 쉽게 질리는 성격이지만 음악은 어떤 음악이든 질리지 않고 진득하게 듣고 있어요. 아마 평생 사랑할 것 같아요. 두인디에서는 음악과 영상, 영화에 대해 글 쓰는 것을 계획으로 하고 있습니다.

 

 

 

장지혜


어렸을 때부터 그림그리는 것을 좋아해 미대에 진학했고 중학교때 우연히 오아시스의 원더월을 듣고 밴드음악에 빠졌다. 그렇게 한국의 인디밴드에도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서 예술과 음악이라는 두 장르에서 인디라는 힙한 감성을 느낄 수 있었다. 내가 너무 힙한 것을 강조해서 이제 주변 친구는 지겨워 할 지경이다. 대학교 2학년 때 기타를 배우고 싶어 기타동아리에 들어 갔었지만 손가락이 짧아 선척적으로 기타를 잘 칠 수 없는 운명이라 본업인 디자인에 열중하며 인디문화를 서포터하고 싶다. 고등학생때는 친구들에게 나는 항상 마니아틱한것만 좋아한다는 말을 듣고 다녔다. 내가 좋아하는 문화가 항상 마니아틱하다니..그렇게 싫지는 않지만 친구들도 좀 좋아해줬으면 좋겠다. 두인디에서 서포터즈로 활동하면서 인디문화를 많이 알리고 싶다!

 

 

이예림

 

누군가 뭐가 되고 싶냐고 물으면, 되고 싶은 것은 없고 음악과 가까이만 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커가면서 계속 가치관이 바뀌지만 이 생각만은 유효하다. 음악과 가까워지는 길을 계속 걸어가다가 우연히 두인디를 만났다. 이제는 누가 두인디가 어떠냐고 묻는다면 동행인들이 있는 곳이라고 소개하고 싶다.

 

 

 

김나은

 

 

공부할 때 공연 라이브 영상 틀어놓고 공부하는 요상한 사람입니다. 인디음악을 정말로 좋아해서, 이 좋은 건 더 많은 사람이 알아야해! 라는 생각을 가지고 들어왔어요. 인디문화를 접한 건 오래되지 않았지만, 모르는 만큼 많이 배우고 알아가면 좋겠어요. 그리고 주된 생활공간인 대학교를 벗어나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며 내가 관심을 가지지 않았으면 못 했을 법한 경험을 하고 싶기도 합니다. 최애 인디밴드 덕질을 겸업하면서.. 두인디 응원해요!

 

 

박서진

 

공연을 볼 때면 그대로 무대 위로 뛰어들어서 불나방처럼 사라질 수 있을 것만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런 기분이 들게 해 주는,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사람들이 참 좋습니다. 그렇지만 직접 무대의 빛을 쬐기보다는 그 반짝임을 지지해주고 싶습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락앤로즈



2002년에 남아프리카에서 한국의 대학 영어강사로 처음 왔을 때, 저는 바로 한국음악과 사랑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몇년 후에 서울로 이사하고 나서 친구를 통해 홍대 신에 매료되었습니다. 제가 갖고 있는 드라마에 대한 배경지식이 라이브 공연을 향한 제 흥미를 더 돋구어 주었고, 저는 금새 중독되어버렸습니다. 매주 가능한 한 많은 공연을 보러 다녔습니다. TBSefm 라디오에서 짧게 리포터 아르바이트를 했었는데 그 시간은 신의 많은 음악가와 팬들을 만나는 기회였습니다. 그때쯤 패트릭과 전 페이스북에서 친구가 되었고, 그는 론칭 전의 두인디로 절 초대해줬습니다. 홍대 커뮤니티는 제게 많은 영감을 주었고 또한 이곳에서 전 환영받는다는 기분을 느꼈습니다. 이는 한국을 더욱 더 제2의 고향처럼 느끼게 했습니다. 공연장에 가면 외국인과 한국인의 차이가 사라져버립니다. 제 학교 학생들과 한국 친구들, 외국 친구들에게 한국 인디 음악에 대해 많이 알려주는 방법으로 뮤지션들이 저에게 주었던 많은 것들을 보답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영광입니다.

 

이소현



하고싶은것도 잘하는 것도 없었지만 스파크가 튀기듯 날 매료시키는 것이 있었다. 인디뮤지션들의 공연을 보는것이였다. 공연을 보러 다니면서 현장의 울림에 빠지게 되었고 그 울림이 날 움직이게 만들었다.  그저 좋아서 다녔지만 나중엔 인디뮤지션들이 제가 무척 큰 힘이 된다기에 더 자주 보러다니고 서포트 하면서 그러다 두인디에 들어가게 되었다. 시작은 우연이였지만 나의 20대를 그렇게 보내고 있고 그것이 나의 꿈이 되었다.

 

 

 

알렉스

미군의 신분으로 2011년 한국을 왔을 때 전 제가 어떤 경험을 맞닥뜨리게 될 것인지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2개월이란 짧은 시간 안에 전 파워풀하고 생기 넘치는 한국 인디 신에 홀딱 빠져버렸고 미국에 있는 음악하는 친구들에게 계속 자랑했습니다. 살면서 저는 언제나 음악에 미친 놈이었지만, 한국 인디 신의 일원이 되고나서야 비로소 음악이란 것이 제게 얼마나 큰 의미가 있는지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음악은 제 삶과 커리어를 지속하게 만드는 원료였습니다. 이와 같은 마음에 전 제가 사랑하는 이런 멋진 신과 이를 만들어 낸 사람에게 보답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지 하고 싶었습니다. 전 매주 최소 두번, 가끔은 세번(더 가끔은 네번 정도) 공연을 보러갔는데 그걸론 충분치 못했습니다. 끝에가서 전 녹사평에 파우와우라는 공연장을 열게 됐습니다. 그곳을 운영한 것은 제 인생 최고로 특별했던 순간 중 하나입니다. 그로부터 머지않아 패트릭이 어떻게 신을 촉진시킬 있을 것인가란 제 고민에 답해 줄 수 있는 근사한 생각을 갖고 제게 다가왔습니다. 그의 비전을 통해 두인디가 탄생했습니다. 전 기사를 작성하고, 교정하고, 사이트 운영을 돕지만 불행하게도 너무 머나먼 한국 바깥에 있습니다.(지금 당장은요.) 두인디는 몹시 근사하며 창조적인 아티스트들로 가득 찬 활력 넘치고 훌륭한 한국 인디 신과 저를 연결하는 통로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함께 하게 된 것은 참 행운입니다. 한국 아티스트들이 더욱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도와 이 근사한 한국 인디 음악의 기초를 만드는 우리의 목적을 성사시켰으면 좋겠고, 세계 다른 나라들도 그럴 자격이 충분한 이 멋진 한국 인디 신에 대해 알게 되길 바랍니다.

 

Julien baker poster
Busan poster %28small%29
Focus asia 3 %28small%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