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tan of the Disco

술탄오브더디스코

12 Fans
붕가붕가레코드(BGBG Records)
Rock
sh@bgbg.co.kr (BGBG records enquiries)

Next Events:

No upcoming events.

Biography

1996년 유명기획사 ‘분가분가’가 차세대 아이돌 그룹을 위해 개최한 오디션에서 2500:1의 경쟁률을 뚫고 나잠 수, 덕우엉, 김호성 3명이 선발되었다. 이들은 기획사의 의도대로 사회와 격리된 채 혹독한 댄스 및 노래 연습에 몰두했으나, 1997년 IMF 외환 위기에 휘말려 기획사는 망하고 대표는 해외로 도주하고 말았다. 이후 8년 동안 도망 간 대표를 쫓아 세계 각지를 배회하던 그들은 중동의 사막에서 왕년의 디스코 제왕인 무하마드를 만나 잊혀진 전설의 음악 아라비안 펑키 소울을 전수 받고 각각 ‘압둘라 나잠’, ‘무스타파 더거’, ‘J.J 핫산’으로 개명, ‘술탄 오브 더 디스코’를 탄생시켰다.

이듬해인 2007년 귀국한 그들은 일단 무조건 팔리고 봐야겠다는 생각으로 당시 잘 팔리고 있던 립싱크 댄스 그룹을 시도, 당시 댄스 음악의 블루 오션이던 홍대 인근의 인디 음악계를 집중적으로 공략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결국 남은 것은 한줌 인기의 무상함과 해외 트렌드의 고만고만한 모방에 불과한 당대 댄스 음악에 대한 환멸 뿐. 이에 리더 압둘라 나잠은 까마귀를 꺼리는 백로의 마음으로 주류 음악계에 등을 돌리고 4년 간의 면벽 수행을 통해 70년대 황금기 디스코 그루브의 진의에 대해 터득하게 된다.

깨달음을 얻은 압둘라는 다시 전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자신의 비전을 구현할 수 있는 연주자를 찾기 시작한다. 이에 뉴욕 할렘에서 실용음악과 드럼 레슨으로 이름을 날리던 ‘간 지하드’와 씨스타19를 사랑하는 어린 천재 베이스 주자 ‘카림 사르르’, 그리고 은퇴 후 자메이카 해변에 칩거 중이던 노장 기타리스트 ‘오마르 홍’을 차례로 영입하여 황금의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다. 그리고 마침내 2013년, 데뷔 후 장장 6년 만에 그 동안 단련해 온 모든 영혼과 소울을 담아 첫 번째 정규 앨범 'The Golden Age'를 발매하기에 이르렀다.

압둘라 나잠(보컬, 댄스), 무스타파 더거(보컬, 댄스), J.J핫산(댄스, 코러스), 김덕호(댄스, 코러스), 간지하드(드럼), 카림 사르르(베이스), 오마르 홍(기타)

Login to request edit privile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