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isecat

노이즈캣

2 Fans
unsigned
Rock
noisecat@naver.com

Next Events:

No upcoming events.

Biography

Noisecat (a.k.a. Seokho Zeon) is a Korean rock musician that famous for his bohemian like life style. When he lived in London, England for years, his very first self titled EP, entitled 'Noisecat (Dark Horse, 2002)' was released. It contained five original songs that presents his interest of Lo-Fi guitar-pop, sixties garage rock alike style.

In early 2005, the first full-length LP 'Chiswick Reach (Tubeamp Records)' was released, which had been recorded in Seoul, Korea and mixed and mastered in London, England. It contained 10 songs that has full of simple but effectively poppy tunes about love and sadness, is swept along by his jangling fuzz guitar and plain voice.

After promoting the LP, he went on to travel again to Europe and Brazil for few months. That inspired him to make very primitive and improvised music. Early American blues and gospel influenced 2nd LP 'Morning Lights (Lollipop 2006)' was recorded live within 3 days in studios without any rehearsals. And the musicians who had sessions with noisecat, was given the songs on the same day as they were recorded.

As one of his hobbies, a great pleasure, recording ambient sounds likes of moving train, sound in planes and the sound of cities etc. onto a voice recorder when traveling made him to make ambient album 'My Best Friend (noisecat music, 2006)', which has minimal approach that only included improvised electric guitar playing and ambient sound that he recorded around England.

Late 2007, he traveled to India, Cuba, Canada and Japan for few months to make new songs and get new direction of his music. After the journey, he's uploading demo version of his new songs as free downloadable Mp3 format on the web (blog.naver.com/noisecat, myspace.com/noisecatmusic) and recording the new LP, working titled 'Lonesome Airlines'.

Feb. 2012, Finally, the third full-length album "Sunday Sunset Airlines" released. it was recorded quite far from home. Again, he carried around a portable recorder as he traveled through Europe, India, Cuba, and Vietnam and recorded whatever sounds he heard there, while also writing the songs that made up the album. The title of the album - is like the prelude and the antidote to the Monday blues, through which people can listen to the sounds from the far away places he’s visited and take off on an imaginary trip on the Sunday Sunset Airlines. 영국 런던의 클럽에서 현지인들과 결성한 록밴드 Zerostar에서 활동하며 영국에서 자신의 첫 EP (Noisecat E.P. 2003)를 발매하고, 2005년, 역시 영국과 한국을 오가며, 비틀즈로 유명한 영국 애비로드(Abbey Road) 스튜디오 등 에서 작업한 첫 정규앨범 Chiswick Reach (Tubeamp Records, 2005)를 발매 했습니다.
이 앨범에는 미니멀한 음악을 좋아하는 그의 취향과 같이, 주로 드럼, 베이스, 기타의 최소한의 록 밴드 악기구성으로만 이루어진 Classic FM, Where Is My Boy, Evan Dando 등, 다소 건조하고 담백한 영국풍의 록 넘버들이 수록 되어있습니다.
또한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 같은 해, 그가 프로듀싱 한 3인조 밴드 몽구스(The Mongoose) 의 두 번째 앨범 'Dancing Zoo'가 제3회 한국 대중 음악상 최우수 모던록 앨범으로 수상하여 프로듀서로 그의 재능을 빛내기도 했습니다.

그후 슬로우쥰과 캔버스의 정무진, 이민재, 스웨터의 임예진, 델리스파이스와 오메가 3의 최재혁 등과 교감을 나누며 완성한 두 번째 앨범 Morning Lights (Lollipop Music, 2006) 를 발매 합니다. 이 앨범은 사전 연습 없이, 녹음 당일 날 노이즈캣에 의한 간단한 곡 소개에 의해 스튜디오에서 3일 만에 원테이크 라이브 레코딩으로 완성되어, 각 세션 의 감각적인 연주가 그의 의도대로 잘 반영이 되어 있습니다.
첫 앨범이 브리티쉬 모던록의 세례를 받아 완성한 작업물이라면, 두번째 앨범 Morning Lights 는 빈티지 사운드의 초점을 맞추어 소울풀한 여성 3인조 코러스가 참여하고 있으며, 네덜란드 여행기를 담은 Holland Holland, 학대받는 동물을 위한 진혼곡 Save The Dog, 슬로우쥰과 함께한 Bye Baby Bye 등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2007년, 여행을 좋아하는 그의 취미인, 여행지, 공항 등의 앰비언트(Ambient Noise)를 포터블 레코더에 녹음한 음원과, 즉흥적인 기타 연주를 담은 구체음악(Concrete Music) 성향의 비정규음반 My Best Friend (Unofficial CD-R, noisecat music, 2007)를 발매합니다.

현재 몇 년간 장기 여행한 유럽, 인도, 쿠바, 베트남 등에서 만든 곡들과 그곳의 소리들을 담은 앰비언트 음원들을 가지고, 가제 'Lonesome Airlines' 라는 정규 3집 앨범 작업중에 있으며, 동시에 여행지 또는 공항, 버스터미널, 휴게소, 여행 전후의 특유의 감성과 정서를 음악적으로 표현한 싱글시리즈 'Nosecat Airlines Single Series'를 마치 외국에서 온 소포형태의 독특한 팩키지와 함께 시리즈물로 발매 중에 있습니다.

2009년 8월 1일, 싱글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All Together Now' 를 발매했고, 2010년 2월, 역시 여행중, 또는 여행하고 난 뒤의 감성과 심리에 관한 4곡이 수록된 두번째 작품, Happy Shiny People 을 발매했습니다.

Login to request edit privile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