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ldog Mansion

불독맨션

1 Fans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Rock

Next Events:

No upcoming events.

Biography

이런 날이 올 거라고 생각했어도 멤버 전원이 모일 거라고 예상하진 못했다. 그래서 불독 전원이 집으로 돌아왔다는 것에만 의의를 두어도 [Re-Building]은 제 몫을 다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곡들의 밀도도 높은 짜임새가 그것을 정당화할 수 있게 해준다. 마치 밴드가 해체되지 않고 쭉 해왔단 느낌이 들게 하는 팀워크 같은 것.

재결합 소식을 듣고 아마 [2집 Salon De Musica]보단 자연스럽게 [1집 Funk]를 떠올린 팬들이 많을 것이다. [2집 Salon De Musica]는 좋은 시도였음에도, 1집의 '눈물의 Cha Cha'를 좋아했던 이한철의 개인적인 취향을 좀 세게 밀어붙인 느낌이 있다(물론 지금은 다를 수 있다). 무엇보다도 BPM이 낮아 불독맨션(Bulldog Mansion) 특유의 흥겨움이 감소되어 버렸고 덕분에 감상에 그치지 않게 만들었던 전작의 반응에 미치지 못했다. 'You'd Expected, But We Are...'의 제목이 그것을 이미 암시하고 있었다. 멤버들도 그것을 느꼈는지 각자의 방으로 들어가 버리고 말았다. [작은 방]을 들었을 때 밴드는 물론이고 초창기 솔로 시절과도 완전히 멀어진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다. [Re-Building]은 솔로의 이한철이 불독맨션과 얼마나 다른지를 확연히 느끼게 한다. 백 밴드가 아닌 보컬과 하나 되는 밴드의 역량이 얼마나 다른 것인지도.

그래서 이들은 [1집 Funk]의 노선을 견지한다. 1집의 'Apology 사과'에서 보여주었던 깔끔하게 정돈된 기타리듬과 함께 하는 와와 페달과, 'Destiny', 'Stargirl 내사랑을 받아다오!' 등에서 배경으로 경쾌하게 깔리던 브라스가 [Re-Building]에서도 여전히 흥겨움을 자랑한다. 속도감은 불독맨션만의 트레이드마크다. 합을 이뤄 발산하는 속도감은 어느 정도 절도가 필요한 아이돌 음악과 달리 자연스럽게 몸을 흔들게 한다. 어느 밴드든 공연에서는 관객들을 쉽게 흔들 수 있지만, 공연장이 아닌 다른 곳에서 몸을 흔들게 하긴 쉽지 않다. 하지만 불독맨션은 그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Re-Building]이 재삼 확인시켜준다. 그 때문에 '혼자 사는 남자'의 처량함도 웃으면서 즐길 수 있다. 특히 차를 타고 무한의 길로 달려가는 느낌을 주는 '봐라! 달이 뒤를 쫓는다'가 선사하는 질주감은 아주 시원하다.

개인적으로 '침대'에서의 음색이 반갑다. 이한철의 솔로 시절, '델마와 루이스', '어른이 된 지금', '안 되는 건 안돼!', '21세기' 등의 경우처럼 가끔 뒤에서 내는 소리로 곡을 다채롭게 만들었던 기억이 있다. 특히 솔로 1집의 히든 트랙 같은 경우는 참 자유로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면에서 앨범 제목에 맞게 솔로 곡을 리메이크 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다. 하지만 더 새로운 모습에 대한 열망은 기대로 남기고 지금은 "끝없이 펼쳐진 어둠에 맞선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Naver Music)

Related posts to Bulldog Mansion

Login to request edit privileges.